울산시 최고 수준의 상수도 선진화
울산 GO/Today2012. 3. 13. 11:00

 최고 수준의 상수도 시설 선진화를 위한 기본계획이 수립됩니다.

 울산시 상수도사업본부는 2025년까지 4500억 원을 투입하여 관로복선화, 수계간지역간정수장간 연계관로, 배수지 확충 및 통합 수운영 시스템 도입 등 상수도 선진화 기본계획(안)을 수립 중에 있습니다. 이는 상수도 공급의 양적 확장에서 질적 품질 향상 체제를 마련하고 맑고 깨끗한 고품질 수돗물의 안정적인 생산과 원활한 물 공급을 하기 위함인데요. 이를 위해 상수도본부는 △깨끗하고 즐거움을 주는 물 환경 조성 △안전한 물, 건강한 물 생산 및 공급 △시민생활의 질적 기여 및 경영개선 등을 목표로 하여 관로 복선화 등 5개 사업으로 짜여졌습니다.

 계획에 따르면 노후관로 교체, 주요 관로사고, 수질개선을 위한 관 세척 시 발생되는 급수 중단사태를 방지하기 위해 1339억 원의 사업비로 도수송수주요 배수관의 "관로 복선화 사업"을 추진하여 상수도 시설 안정화를 도모키로 했습니다. 각 정수장 및 주요 공급시설 사고 시에도 단수 없는 급수와 이상 가뭄과 같은 자연재해에도 안정적인 상수도 공급이 가능토록 "수계간지역간정수장간 연계관로 구축"을 위해 1397억 원을 투입할 예정입니다. 정수장, 노후 송수관등 사고 발생 시 안정적인 급수로 피해를 최소화하고 정수장의 효율적인 운영 및 안정적인 수돗물을 공급하기 위해 500억을 투입, "배수지를 확충"합니다.

 상수도 사업본부는 남목-주전간, 삼동-웅촌간, 온양-서생간 등 지역간 연계관로가 연계되면 지역별계통별 급수공급이 가능해지고, 건설 중인 신정배수지와 옥동, 남목, 율리, 양정배수지가 각각 신설되면 간접배수율이 100%로 확대되어 울산 전 지역이 안정적인 급수 체계로 구축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또한 530억의 예산으로 수돗물의 맛, 냄새를 완벽 제거하기 위해 오존과 활성탄을 이용한 고도정수처리시설을 도입, 100% 고도정수처리로 "고품질 수돗물의 안정적 생산공급기반을 구축"하여 수돗물에 대한 불신감을 해소하고 신뢰성을 확보할 계획입니다.

 특히 상수도사업본부는 기존 상수도 시설물의 개별 사업장 중심 운영, 사업장간 연계운전 및 운영정보제공 부재, 시설별 운전자 경험에 의존에 의한 수동적 자료관리 운영 시스템에서 전 사업장 통합관리분석, 정보 공유, 과학적 데이터에 의한 시설 운영 등 "통합 수운영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147억이 투입됩니다.

 상수도사업본부는 통합 수운영 시스템 구축이 완료되면 데이터화 된 수질정보 제공, 행정처리 전산화에 따른 업무시간 단축 등 운영효율이 향상되고, 수압의 적정운영으로 누수량 절감으로 유수율이 향상되면 생산비용 절감은 물론 안정적인 수돗물 생산공급관리로 대민서비스 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한편, 상수도사업본부는 3월 13일 오전 11시 본관 7층 상황실에서 박맹우 울산시장을 비롯하여 오동호 행정부시장, 장만석 경제부시장 등 10명이 참석한 가운데 상수도 선진화 기본계획(안) 보고회를 가집니다. 상수도사업본부는 향후 시의회, 수돗물평가위원회 등 보고회를 개최, 의견수렴을 거쳐 오는 5월경 계획을 최종 확정, 시행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