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이 다가오고 있는 지금, 점점 날씨가 따뜻해지고 정말 봄이 라는 것이 느껴지지 않으신가요?

 봄이 되면 따뜻한 바람이 불어오면서 주위에 꽃들이 피어나기 시작합니다. 따뜻한 봄 바람에 심취해 있을 무렵, 여러분의 피부는 점점 강해지는 자외선과 건조한 바람에 힘들어 하게 될 것입니다.

 게다가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황사와 꽃가루 등에 피부는 지금 정신을 못 차리고 있을지도 모르죠. 다가오는 봄철 피부 트러블을 미리 예방하고, 관리하는 방법까지 울산누리와 함께 알아봅시다.



 1. 봄철 쉽게 일어나는 피부트러블 (뾰루지, 여드름, 알레르기 등) 

 겨울에 비해 기온이 높아지는 봄에는 그 동안 닫혀있던 모공이 열리면서 피지 분비가 왕성해지는 시기입니다. 때문에 넓어진 모공에 미세 먼지와 황사, 꽃가루 등이 쉽게 달라붙어 잦은 피부트러블을 발생시킵니다. 특히 금속 성분을 비롯해 발암 물질인 '다이옥신'등을 포함하고 있는 미세 먼지는 일반 먼지보다 입자가 작아 피부 모공 속에 깊숙히 침투하여 각종 알레르기나 여드름, 뾰루지, 피부염, 아토피 등 다양한 피부트러블을 유발하거나 악화시킬 수 있습니다.

▶ 세안은 꼼꼼한 '딥클렌징'으로

 봄철 피부트러블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꼼꼼한 클렌징이 필수입니다.

 세안 시, 손바닥 위에 충분한 양의 클렌저를 덜어 거품을 낸 후에 얼굴을 가볍게 문질러 주세요. 안에서 바깥쪽으로 천천히 문지른 뒤 턱 주위와 귀 주위, 헤드라인까지 꼼꼼하게 닦고 체온과 비슷한 온도의 물로 여러 번 헹궈 노폐물을 완전히 제거해 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러나 세안 시 자극이 강한 제품을 사용하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봄철에는 피부가 예민해지기 쉬워 심하게 클렌징을 할 경우 오히려 피부 보호막을 파괴시켜 노화와 트러블을 촉진시킬 수 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건성피부를 가졌거나, 예민한 피부일 경우 오일 타입이나 크림 타입의 클렌징 제품을 사용해 피지를 녹여서 제거해주고, 주 1~2회 정도만 딥클렌징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딥클렌징을 할 때는 일반 세안 후 스팀 타월로 얼굴에 2~3분간 찜질을 해서 모공을 충분히 열어주세요. 이후 자극이 덜한 클렌징 제품을 바르고 가볍게 문지른 후 깨끗이 씻어냅니다. 세안 제품으로 마사지 하듯 너무 오랫동안 문지르는 것도 좋지 않다는 사실! 세안 제품에 엉겨 붙어있던 노폐물이 피부에 다시 스며들어 각종 피부 트러블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클렌징 시간은 2~3분 정도로 끝내는 것이 좋습니다.

 뿐만 아니라 세안 후에는 보습제를 충분히 바르고, 평소에 물을 자주 마셔 피부에 수분을 충분히 보충해 주어야 하는 것도 잊지 말아 주세요! 봄에는 피부가 수분을 빼앗겨 예민해진 피부가 각종 피부 트러블을 악화시킬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2. 거칠고 칙칙해 보이는 피부 톤  

  봄이 되면 유난히 거칠고 칙칙해지는 피부.
 
심한 경우에는 하얗게 각질이 일어나기도 하고 잔주름이 두드러지기도 하고, 여성일 경우에는 메이크업이 들떠 고민이 되기도 하죠. 일조량이 많아지는 봄은 겨울에 비해 많은 양의 자외선에 노출되는 시기로, 피부가 자외선에 노출되면 노화가 촉진될 뿐 아니라 각질이 두꺼워지고 기미, 주근깨 등의 색소 침착과 함께 피부 톤이 전체적으로 칙칙해지는 것입니다. 뿐만 아니라 건조하고 세찬 황사 바람 역시 피부의 수분을 앗아가 피부 건조증을 유발시키고 각질을 일으키는 주된 원인입니다. 이런 피부를 위해 어떤 대처를 해야 할까요?

▶ 자외선 차단 & 수분공급

 봄은 약한 듯 하면서 강렬히 내리쬐는 햇살이 심해지는 계절이라 생각보다 훨씬 더 치명적입니다.
 
때문에 봄에는 자외선 차단에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합니다. 가능한 햇볕을 직접 쬐는 것은 피하고, 외출 30분 전에는 반드시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주는 것이 좋아요. 또한 24시간 자외선 차단을 위해 일상생활에서는 SPF 지수 15~30, 야외활동 시에는 SPF 지수 30~50 정도의 차단제를 수시로 꼼꼼하게 발라주는 것도 중요합니다. 자외선 차단제를 바를 때에는 스킨과 로션을 충분히 흡수시킨 후에 소량씩 두드려 주면서 여러 번 두껍게 발라야 하는 것도 잊지 말아주세요. 자외선 차단제를 문질러 바르면 차단성분의 화학적 특성 때문에 피부에 잘 발리지 않고, 효과까지 떨어지기 때문입니다.

 뿐만 아니라 자외선 차단제는 하루에도 몇 번씩 덧발라 주어야 효과가 유지됩니다. 이는 자외선 차단제의 효능이 한시적이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보통 한번 바를 때마다 3~4시간 정도 효과가 유지되고, 3~4시간에 한 번씩 덧발라 주어야 완벽하게 자외선을 차단할 수 있습니다. UV난반사 인자가 함유된 페이스 파우더를 수시로 덧발라주거나 스프레이 타입의 자외선 차단제를 중간중간 얼굴에 뿌려주는 것도 효과적입니다. 외출 시 넓은 모자와 긴팔 옷, 선글라스 등을 착용하는 것도 자외선을 차단하는 좋은 방법입니다. 또한 봄철 유난히 푸석하고 건조해진 피부는 각질과 주름을 쉽게 유발할 뿐 아니라 기미, 주근깨, 잡티 등의 색소 질환을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봄에는 특히 피부에 수분을 보충하려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수분크림을 발라주면 아침, 저녁 수분 보호막을 만들고, 얼굴뿐만 아니라 몸도 목욕 후 물기가 다 마르기 전에 바디로션, 바디크림 등으로 수분과 영양을 공급해서 피부가 건조해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특히 냉난방을 하는 실내에서는 피부가 건조해지기 쉬우므로 가습기를 사용하거나 미스트 등을 틈틈이 뿌려주고, 물이나 녹차 등을 수시로 마시는 것도 피부에 수분을 보충하는 좋은 방법으로 물은 하루에 8잔 이상 마시는 것이 좋습니다.

 
 3. 번들거리면서 각질이 일어나는 피부   

 기온이 1도 상승할 때마다 피지 분비량은 10%씩 증가한다는 사실을 알고 계신가요?
 
봄철엔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땀샘과 피지선이 활성화되어 피지 분비량이 늘어나게 됩니다. 얼굴은 번들거리기 시작하고, 이로 인해 화장까지 뭉치기 때문에 화장이 힘들어집니다. 더욱 큰 문제는 기온이 올라가 피지 분비량이 늘면서 유분은 많아지는 반면, 겨울 못지않은 건조함과 점점 강해지는 자외선으로 인해 피부 속 수분이 줄어들면서 각질이 생겨 번들거림과 동시에 피부가 가뭄이 든 것처럼 피부가 당기게 됩니다.

▶ 유,수분 밸런스 유지

 번들거리고 당기는 피부를 이상적인 피부상태로 만들기 위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피부 속 유,수분 균형을 적절히 맞춰주는 것입니다.
 
피부 속 유,수분 밸런스를 맞춰주면 수분을 머금은 듯 촉촉하면서도 보송보송한 피부를 유지할 수 있습니다. 반면 유,수분의 균형이 맞지 않으면 피부가 번들거리고 푸석해지는 것은 물론 피부 트러블이 생기거나 전체적인 피부톤이 어두워지고 잔주름이 생기는 등 복합적인 피부 분해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그러나 피부가 번들거린다고 화장품을 아예 바르지 않거나 반대로 영양크림을 포함한 각종 기능성 화장품을 과도하게 바를 경우, 오히려 역효과를 일으킬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번들거리면서 당기는 피부는 유분은 많은 반면 수분으로 부족한 상태이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크림 중에서도 유분기는 적고 수분 함량이 높은 크림을 사용해서 수분을 공급하는데 각별히 신경을 쓰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평소 입술이 마르거나 세안을 하고 나면 피부가 심하게 당기고 머리카락이 푸석한 사람은 피부 수분이 부족하다는 증거이므로 이럴 경우 일주일에 1회 정도 수분 마스크나 시트마스크 제품을 사용해 수분을 집중 공급해주는 것도 좋습니다. 또한 제품을 선택할 때는 자신의 피부 타입에 맞춰 여러 가지 샘플을 사용해보고 고르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

  한가지 효과가 드라마틱한 것보다는 전체적으로 번들거림을 없애주고 촉촉함을 채워주는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습니다. 뿐만 아니라 편식을 하지 않고 비타민이 함유된 식품을 섭취해서 피부에 영양분을 주는 것도 중요합니다. 이는 화장품을 바르는 것 만큼이나 피부관리에 효과적이기 때문입니다. 특히 양배추나 당근, 고등어, 김, 귤 등의 음식이 피부에 좋습니다.

 
 4. 얇아진 봄 옷 사이로 보이는 거친 피부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옷이 점점 얇아지고 짧아집니다. 두꺼운 겨울 옷을 한 겹씩 벗고, 맨살을 드러낼 준비를 하며 소홀했던 바디 관리에 후회하고 있지는 않겠죠?

 얼굴 뿐 아니라 바디 피부 역시 춥고 건조한 꽃샘추위로 인해 저항력이 약해진데다가 겨울 못지 않은 건조함과 점점 강해지는 자외선. 봄이면 어김없이 부는 황사와 꽃가루 등으로 인해 자신도 모르는 사이 서서히 망가지고 있는 것입니다. 그러다 어느 날 부쩍 거칠고 탄력 잃은 바디를 발견하고는 뒤늦은 후회를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심한 경우엔 사랑스러운 봄 옷들을 옷장에 고이 모셔두고 투박한 겨울 옷을 입고 봄을 나야 할 지도 모르니 관리가 꼭 필요합니다.

 ▶ 클렌징과 수분 공급에 집중

 바디 역시 얼굴 피부와 마찬가지로 '클렌징-(각질제거)-스킨케어-자외선차단'의 순서로 꼼꼼하게 관리하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지만, 면적이 상대적으로 넓은 바디 피부를 매일같이 단계별로 관리하기란 쉽지 않은 것이 사실입니다. 과감하게 단계를 줄여 가장 중요한 클렌징과 보습에 집중하는 것이 효과적입니다.

 샤워나 목욕을 할 때도 너무 뜨거운 물을 사용하면 피부의 유분을 모두 빼앗길 수 있으므로 체온과 비슷한 미지근한 물을 사용하는 것이 좋고, 시간은 10~15분 내외가 적당합니다. 클렌징 제품은 천연성분을 포함하고 풍부한 거품이 생기는 것이 좋은데, 피부가 예민해지기 쉬운 봄에는 클렌징 젤과 같이 가벼운 타입의 제품을 사용하는 것도 한 방법입니다.

 또한 샤워 후 물기가 마르면 피부의 수분 보호막인 피지막이 제거되어 수분이 쉽게 증발하여 샤워 전보다 피부가 더욱 건조하고 거칠어질 수 있습니다. 따라서 타월로 물기만 톡톡 두드려 제거한 후 물기가 다 마르기 전 보디크림과 로션 등의 보습 제품을 발라 수분을 공급하고 보호막을 만들어 줘야 합니다. 세포가 수분을 머금고 있을 때 보습제를 바르면 피부에 보호막이 생겨 오랫동안 촉촉함을 유지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또 건조한 봄에는 샤워나 목욕 횟수를 1주일에 1~2회 정도로 줄이고, 특히 피부가 많이 건조한 경우라면 바디 오일을 사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바디 오일을 바르게 되면 끈적거리기도 하는데, 그 위에 수분크림을 바르면 유, 수분 균형을 맞춰주고 끈적임도 줄어듭니다.

 다가오는 봄에는 미리 피부를 관리해서 피부미인으로 거듭나세요!!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