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문화중에는 옛 조상의 지혜와 슬기가 담긴 것들이 너무나도 많죠.
아마 그 것들을 지키고 이어가는 것이 우리가 가진 가장 큰 숙제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문득 듭니다.

 울산의 외고산 옹기마을 또한 옛 조상의 지혜와 슬기를 지금까지 이어오고 있는 전국 최대의 민속 옹기마을인데요. 우리나라에서 전국 50%이상의 옹기를 생산하고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외고산 옹기마을은 1950년대부터 현재의 옹기를 굽기 시작하여 천혜의 옹기장소로 알려져 6-70년대부터는 전국각지에서 350여명의 옹기 장인과 도공들이 모여 서울뿐 아니라 미국, 일본 등 외국에까지 옹기를 생산 수출하였는데요. 1980년대에는 책자로 소개되어 외국 도예가들이 방문하는 등 번성하게 되었답니다.

 80년대 이후에는 산업화로 인한 옹기수요의 부족 및 옹기전통문화에 대한 관심도가 낮아지면서 지금은 128가구 중 40여 가구가 옹기업에 조사하면서 그 맥을 잇고 있습니다.

 지금의 옹기마을주민들은 고대와 현대가 어우러진 현대인들의 취향에 맞는 옹기 및 다양한 제품을 생산 하는 등 옹기제조의 활성화를 위하여 노력하고 있는데요.


그럼 전통과 문화가 이어져오는 울산 외고산옹기마을 다함께 둘러볼까요?


1950년대까지만 해도 30여 가구가 모여 살았으며, 생활이 어려운 마을이었습니다.

한국전쟁을 겪으면서 부산에 많은 피난민이 모여들면서 옹기수요가 많이 필요한터에, 마침 경상북도 영덕에서 옹기공장을 하고 있던 한국 칸가마(노부리가마)의 창시자이고, 옹기 장인인 허덕만 씨가 부산이 가까운 곳을 찾다가 이곳에 와서 땅을 얻어, 공장을 짓고 가마를 만들어 옹기를 굽기 시작한 것이 시작이었습니다.

 1957년인 당시, 보릿고개로 어려운 시기라 옹기를 배우려고 하는 사람과 각지의 도공들이 몰려와 급속도로 마을이 성장하게 되는데요. 이때는 옹기를 남창역을 통해 서울로 실어 올리기도 하고 미국 등 외국에도 수출하게 됩니다. 마을이 점점 번창하자 1970년대 고산리에서 외고산으로 분동(分洞), 주민의 세대수가 200여 세대가 넘게 됩니다.

 그 후 산업화가 되면서 플라스틱 용기가 생기면서 옹기 수요가 줄어들기 시작합니다. 이 마을 창시자 허덕만 씨가 작고하고 그 제자들이 하나하나 공장을 일으켜 현재의 한국 최고의 옹기마을을 만들어지게 됩니다.

 



 온양에서 언제부터 옹기를 만들었는지에 대한 기록은 없지만, 구전으로 전해오는 말에 따르면 지금은 없지만 남창 태화동(현 남창고등학교 부근)에 1910년 이전까지 옹기굴이 있었다고 합니다.
 
 현재 고산리의 옹기업은 1950년대 경북 영덕에서 옹기업을 하던 허덕만 씨가 한국전쟁을 피해 이곳에서 옹기를 제작한 것이 시초가 되었습니다.



 옹기문화관은 장인들의 발자취와 옹기의 역사, 문화 그리고 미래를 전시하는 공간인데요.

전통 옹기장인들의 삶터와 일턱가 어우러진 국내 유일의 옹기 집산촌인 외고산 옹기마을에 옹기와 함께 숨쉬며 살아온 장인들의 발자치와 옹기의 역사, 문화 그리고 미래를 전시하고 있습니다. 


[관람안내]
ㆍ관람시간 : 09:00~18:00 (입장가능시간 17:20까지)
ㆍ휴 관 일 : 1월 1일 / 설날 및 추석 연휴 / 매주 월요일 / 공휴일 다음날 / 관리운영상 정하는 휴관일
ㆍ관람문의 : 옹기문화관 052)237-7894
                   울주문화관광과 052)229-7642~3

옹기의 역사


옹기와 생활문화


옹기의 맥을 잇는 사람들


옹기의 아름다움


다른나라 옹기들


옹기의 재발견




 외고산 옹기마을에서는 관광객들이 옹기를 보는 것뿐만아니라,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옹기 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있는데요.

옹기 아카데미는 옹기의 제작과정과 그 쓰임새를 보다 쉽게 배우고 체험할 수 있으며, 또한 옹기의 맥을 잇기 위해 전문인력 양성과 제작기술을 교육, 연구하는 공간입니다. 옹기제작체험은 생명의 근원인 흙을 만지고 흙내를 맡으며 순수성과 여유를 되찾고 일상생활의 활력소가 된답니다. 한 손 가득 흙을 묻히며 우리 고유의 문화를 직접 체험하고 평생 간직할 수 있는 추억을 만들 수 있답니다!



[체험안내]
ㆍ체험시간 : 09:00~18:00 (점심시간 12:00~13:00)
ㆍ휴 관 일 : 1월 1일 / 설날 및 추석 연휴 / 매주 월요일 / 공휴일 다음날 / 관리운영상 정하는 휴관일
ㆍ체험문의 : 옹기아카데미 052)237-7893
                   울주문화관광과 052)229-7642~3





옹기의 역사와 아름다움을 모두 느낄 수 있는, 울산 외고산 옹기마을로  떠나보는 건 어떨까요?


                                                                                                    참고 : 외고산 옹기마을 홈페이지(http://onggi.ulju.ulsan.kr/)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