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에도 사회적 재난안전 취약계층에 대한 안전복지서비스가 추진됩니다.

 울산시는 경제적 자활능력이 부족한 국민기초생활수급자 등 사회적 재난안전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전기․가스 등 취약시설물에 대하여 오는 7월말까지 안전점검 및 정비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는데요.

 재난안전 취약계층 안전점검 및 정비사업은 안전취약계층 및 가구에 대하여 안전점검, 시설보수 및 기초안전장비 설치 등 국민기초 안전보호서비스를 실시하고, 생활주변 위험요소를 해소하여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고 더불어 사는 따뜻한 사회를 형성하기 위해 마련되었습니다.
 


  울산시는 9800만 원(국비 4900만 원, 시비 4900만 원)의 사업비를 들여 국민기초생활보장수급자 등 각종위험에 노출되어 있는 재난취약가구 1653가구를 대상으로 재난발생 가능성이 높은 건축․전기, 가스시설 등 모든 유해․위험․노후시설에 대하여 안전점검과 노후시설 정비․교체사업을 추진키로 했습니다.

 특히 올해는 단독경보형감지기, 소화기 설치 등 소방분야 안전점검과 홍보교육도 적극 추진할 계획입니다.

 이에 따라 울산시는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구․군별 자체심사를 통한 대상자를 선정, 전기․가스 등 다방면의 전문가 및 경력자로 구성된 ‘안전복지컨설팅단’ 을 통해 안전점검 및 정비서비스를 실시하게 됩니다.

 울산시 관계자는 “최근의 경제여건상 사회적 재난취약 계층 대부분이 당장 생계유지에 급급하여 안전에 미처 신경을 쓰지 못하는 등 생활안전 문제에 소홀한 만큼 매년 안전점검을 통하여 서민생활 안전 확보에 힘쓸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울산시는 지난해 8500만 원의 사업비를 들여 재난취약계층 1468가구에 대한 안전점검 및 정비를 실시했습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