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왕암권 해양복합휴양단지 조성 본격화
울산 GO/Today2012. 1. 6. 09:00


 ‘대왕암권 해양복합휴양단지 조성사업’이 본격화됩니다.

 울산시는 국토해양부가 ‘연안유휴지를 활용한 국민여가휴양시설 조성 기본계획’을 수립하면서 울산시가 요청한 ‘대왕암권 해양복합휴양단지 조성사업’을 선도사업(전국 5개소)으로 선정돼 국비 226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총 426억원(국비 226억, 지방지 200억)의 사업비를 투입, 올해 사업 착공, 오는 2016년 준공을 목표로 ‘대왕암권 해양복합휴양단지 조성 사업’을 본격 실시합니다.



 이 사업은 동구 방어동, 일산동 일원 부지 954,000㎡(공원시설 302,000㎡, 녹지시설 640,000㎡, 친수공간 명소화시설 12,000㎡)에 △해양보존 및 탐방지구 △가족휴양 및 해양생태학습지구 △친수공간 명소화 등 3개 단위 사업으로 구분 조성됩니다.

 주요 시설물을 보면 해양조망 휴게소, 해안 탐방로, 가족 및 청소년 야영장, 해안 생태학습장 등이 들어서고 해안 방풍림 및 연안 완충지 복원사업이 이뤄집니다.

 울산시 관계자는 “대왕암권 해양복합휴양단지 조성을 위한 사업비로 국 226억을 확보함에 따라 우리시 예산 절약을 물론 사업 추진에 보다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면서 “사업이 완료되면 울산의 대표 해양휴양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 대왕암 조성계획(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