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면서 누구나 한 번쯤은 써보게 되는 "이력서"


 이 이력서는 구직자와 채용담당자와의 첫 만남이라고도 할 수 있는데요. 그만큼 구직자는 이력서에 온 정성을 다해, 자신을 상품으로서의 가치를 알릴 필요가 있습니다.

 그럼 채용담당자가 1장의 이력서를 검토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평균 시간은 어느정도일까요? 1장의 이력서를 검토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평균 30초!! 길어야 2분을 넘기지 않는다고 합니다. 

 짧은 시간에 단 1장의 이력서로 취업의 당락이 결정된다고도 할 수 있죠. 단 1장의 이력서는 자신의 가치를 평가받는 아주 중요한 마케팅 도구이므로 자신의 실력을 잘 드러내보여 긍정적인 첫 인상을 남기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흔히 볼 수 있는 이력서의 구성은 아래의 사진과 같은데요. 이력서는 회사마다 차이가 있지만, 대체로 구성은 비슷합니다. 이력서를 적을땐 사실 그대로 적되, 지원하는 업무 분야와 관련된 경력 및 경험을 최대한 돋보이도록 쓰는게 좋습니다.




▶ 시간적 여유를 두고 차분하게 작성하세요.
▶ 컴퓨터를 활용해 깔끔하게 작성하세요.
▶ 목적의식을 가지고 목표분야를 명확히 하세요.
▶ 직무분야와 관련된 경력을 상세히 기술하세요.

- 추상적인 형용사는 쓰지 말 것
- '~업무를 성공적으로 끝마쳤다.'와 같은 형식이 아니라 부서 인원, 거래금액, 거래건수, 목표액, 달성비율 등 구체적인 숫자를 포함하는 게 좋습니다.

▶ 자신이 가진 기술 및 능력을 최대한 기재하세요.
▶ 첨부서류를 미리 준비하고, 챙기세요.
▶ 제출마감과 제출방법을 지키세요.



기존 문방구식 이력서는 정보를 단순하게 나열하는데에 그쳤지만, 최근의 자유형 이력서는 정보의 구체성에 초점을 두고 있습니다.

▶ 자신에게 중요한 부분을 구체적으로 강조하세요.

- 예를 들어, 학생회 활동을 했다는 사실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남들과 달리 자신이 성취한 일이 무엇인지를 기입하는 것이 중요한 것입니다.

▶ 여성의 경우 불필요한 병역란은 다른 유용한 정보로 대체하는 것이 좋습니다.
▶ 자신있게 다룰 수 있는 툴을 이용하세요.
▶ 글자크기(Font Size)는 10 내지 11포인트로 작성하세요.
▶ 중요한 부분은 '굵게' 혹은 '컬러'로 표시하세요.



▶ 자신의 지원분야를 확실하게 명기하세요.

- 작은 차이 하나가 지원자의 의지나 열의, 일에 대한 자신감을 말없이 대변해 주고 있음을 명심해야 합니다.

▶ 지원분야와 연관된 활동을 효과적으로 기술하세요

- 자신의 경험을 사실적으로 서술하는 것이 좋습니다. 아르바이트 경력을 기입하면 효과적이겠죠?

▶ 장래의 포부나 비전을 확실히 명기하세요.

- 신입사원이기에 갖는 미래에 펼칠 꿈을 보여주어야 한다. 경력사원과는 다른 활력소를 보여주도록 합니다.



▶ 전·현직 업무간의 연계성을 두고 기술하세요.

- 회사에서 필요로 하는 경력을 극대화하여 포장하여 서술합니다.

▶ 전 직장에 대해 간단히 언급합니다.

- 전에 근무한 회사에 대한 설명을 덧붙이는 것이 좋습니다.

▶ 업무 능력을 극대화하여 상세히 기술합니다.

- 인사담당자가 지원자의 능력을 알 수 있는 정보는 상세히 기술합니다.

▶ 업무적인 능력 이외의 것도 간단히 기술합니다.

- 업무와 관련된 자신만의 노하우가 있다면 적는 것이 유리합니다.



오타나 오기가 없도록 하세요.
▶ 약어, 속어를 쓰지 마세요.
▶ 한페이지가 넘어가면 페이지 번호를 남기세요.
▶ 최근에 있었던 일부터 기록하세요.
▶ 디카, 폰카 사진은 'No'

- 온라인 이력서에 디지털카메라나 휴대폰카메라로 찍은 사진을 부착하는 경우가 20%를 넘을 정도로 많다고 합니다. 최소한의 격식은 지켜야겠죠?

 ▶ 회사명을 틀리는 실수를 하지 마세요.

- 온라인으로 지원을 하면서 한번 작성한 이력서를 계속 사용하는 구직자들이 많은데요. 이 과정에서 미처 회사명을 바꾸지 않고 다른 회사명을 기재하는 실수를 저지르는 사례가 의외로 자주 나타난다고 합니다. 이 또한 성의없는 것으로 간주되기 마련이죠.

▶ 학점을 솔직하고 정확하게 기입하세요.

- 온라인으로 작성되는 대부분의 입사지원서의 학점란에는 소수점 둘째 자리까지 입력하도록 돼 있는데요. 이를 무시한 채 생각없이 반올림을 했다가 '허위기재'로 판명, 서류전형에서부터 고배를 마시는 경우도 많습니다.

▶ 불필요한 자격증이나 특이한 취미는 적지 마세요.

- '기타 사항'의 자격증란에 '운전면허 2종 보통'등 직무와 무관한 면허나 자격증을 적으면 왠지 궁핍해 보여 좋지 않습니다. (물론 영업직 등 운전면허가 필요한 경우는 예외입니다.) 또 너무 튀거나 위험도가 높은 취미, 특히 시간을 많이 요하는 취미는 빼는게 좋습니다.



 최근엔 우편이 아닌 이메일을 통해서만 이력서, 자기소개서를 접수받는 업체들이 늘어나고 있는데요. 비록 온라인이긴 하지만, 온라인 상에서도 예의가 있는 법이죠!
 작은 센스라 할지라도, 하루에만해도 엄청난 이력서를 받는 채용담당자들에겐 큰 배려가 되겠죠?


▶  수신확인이 가능하도록 하세요.

- 안그래도 바쁜 채용담당자에게 본인의 이력서가 도착했는지 확인해 달라는 문의전화는 가급적 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본인의 이메일에서 수신확인 기능을 통해 메일이 잘 접수되었는지 확인하도록 합니다.
- 마감일자에는 평소 2~3배이상의 접속자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마감일자보다 시간적으로 며칠 여유 있게 접수시키는 것이 좋습니다.

 ▶ 이메일 제목에 이름(본명)과 지원분야를 반드시 기재하세요.

- 채용담당자는 하루 수백통의 이메일을 받기 때문에 중요한 이력서가 스팸메일로 오해 받는 일이 없도록 해야 겠죠. 따라서 제목에 입사지원 서류임을 한눈에 알 수 있도록 이름(본명)과 지원분야를 반드시 기재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첨부파일명에도 이름과 지원분야를 기재합니다.

▶  튀는 제목을 곁들이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 수많은 이메일 중 파일의 제목이 눈길을 끈다면 수많은 원서들 중 자신을 돋보이게 하는 길이 될 것입니다. 광고카피를 연상케 하는 강렬한 문구 하나로 인사담당자를 사로 잡으세요.

▶  한 번의 클릭으로 모든 서류가 보이도록 하세요.

- 이력서, 자기소개서, 등 각종 서류 들을 한번의 클릭으로 모두 보이고 출력이 가능하도록하며 첫페이지에는 지원분야, 성명, 그리고 지원서류 목차를 적어 채용담당자를 배려하는 정성이 필요합니다. 또한 가능하면 번거로운 압축파일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  깔끔한 인상의 사진을 첨부하세요.

- 이메일 이력서라고 해서 디카로 찍은 자유로운 포즈와 인상의 사진을 붙인다면 큰 실수가 될 수도 있습니다. 이는 면접에 정장을 입지 않는 것과 같은 것으로, 인사담당자에 따라 기본예의가 결여된 것으로 판단할 수도 있습니다.

▶  메일본문은 간략하게 작성하세요.

- 달랑 이력서만 첨부파일만 보내고 메일본문에는 아무 내용도 없는 메일을 보낸다면 적극적인 구직의사가 없는 무성의한 사람으로 간주되기 쉽습니다. 따라서 짧은 인사와 함께 지원분야, 전공, 연락처 등 간단한 인적사항과 지원동기를 눈에 잘 띄는 글씨체로 서너줄 간략하게 작성하는 것이 좋습니다.

 

출처 : 워크넷 (http://www.work.go.kr/)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