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 지역 주민을 비롯해 울산을 찾는 외지인들이 가장 즐겨 찾는 곳 중의 하나가 바로 대왕암공원인데요.

만발한 벚꽃이 고개를 숙이면, 해송의 진한 향기가 녹음을 드리우고, 가을바람 은은한 600m 산책로에는 어김없이 겨울바다의 운치가 겹쳐져 사계절 모두 인산인해를 이루죠. 



 대왕암공원은 도심 속에서 좀처럼 보기 어려운 귀한 휴식처인데요. 우리나라 동남단에서 동해 쪽으로 가장 뾰족하게 나온 부분의 끝 지점에 해당하는 대왕암 공원은 그래서 동해의 길잡이를 하는 울기등대로도 유명합니다. 간절곶 등대와 함께 하룻밤 등대 체험이 가능한 곳으로 뭔가 특별함을 찾는 이들에게 안성맞춤입니다.


 공원입구에서 등대까지 가는 600m의 산책길은 송림이 우거져 있습니다. 수령 100년 이상의 아름드리 소나무가 그늘을 만들고 있어 시원함과 아늑함을 선사합니다. 산책로 중간중간에 벚나무, 목련, 동백, 매화, 개나리 등이 다양한 꽃 잔치를 연출합니다.


 송림을 벗어나면 탁 트인 해안 절벽입니다. 마치 선사 시대의 공룡화석들이 푸른 바닷물에 엎드려 있는 듯한 착각을 불러 일으킬 정도로 거대한 바위덩어리들이 뭉쳐 있습니다.


 불그스레한 바위색이 짙푸른 동해와 묘한 대조를 이루는데, 곧장 마주 보이는 대왕암은 하늘로 솟구치는 용의 모습 그대로입니다. 용이 승천하다 떨어졌다하여 용추암이라고도 하는 이 바위는 신라 문무대왕비가 죽어서 동해의 호국룡이 되어 이 바다에 잠겼다는 전설이 전해내려 옵니다.

 공원을 한바퀴 돌고 북쪽 등성이를 넘어 계단을 내려가면 바로 일산해수욕장입니다. 여정이 허락한다면 현대자동차와 현대중공업, 그리고 현대미포조선 등을 꼭 둘러보세요! 산업수도 울산의 맥박을 온몸으로 느낄 수 있답니다.


● 일산해수욕장 (신라시대 왕들이 즐겨찾던 명승지)

1km의 길이에 80m 폭의 고운 모래가 펼쳐진 이 곳은 신라시대부터 명승지로 유명해 왕들이 궁녀들을 이끌고 뱃놀이를 즐겼다고 전해지는데요. 수심이 얕고 경사가 완만해 가족 물놀이에 안성맞춤입니다. 해안의 어촌 마을에서는 해마다 전통 행사인 일산동 동제와 풍어제가 열리는 유구한 전통으로 울산광역시 무형문화제 제2호로 지정, 전승되고 있습니다.


- 찾아가는 길 : 공업탑 → 울산역 → 명촌교 → 아산로 → 현대 미포조선 → 일산 해수욕장


● 화암추 등대 (엘리베이터 타고 떠나는 등대 여행)
 화암(花岩)이란 바다 위로 돌출된 검회색 바탕의 바위에 하얀 꽃처럼 생긴 문양이 새겨져 있다는 것으로 처음 등대가 세워진 시기는 1993년인데요. 주변 개발이 급속도로 이뤄져 2002년 지금의 위치로 옮겨졌습니다. 화암추 등대는 높이 44.5m로 우리나라 등대 중에서 가장 높을 뿐만 아니라 유일하게 엘리베이터가 설치되어 있습니다. 공항 관제탑과 갈매기를 연상시키는 화암추 등대는 울산항 전경을 관람할 수 있는 전망대와 해양·수산 자료 전시관 등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 찾아가는 길 : 공업탑 → 울산역 → 아산로 → 꽃바위 버스 종점 → 화암추 등대


● 울기등대 (하룻밤 등대지기가 될 수 있는 이색 공간)

 1906년 건립 당시 조그맣던 소나무들이 키가 크는 바람에 높이 6m의 등대로 올렸다가 또 얼마 후 한층을 더 올린 후 1967년에 와서 현재 높이 24m의 새로운 등대가 만들어졌습니다. 울기등대는 2000년 6월부터 송죽당(17평)을 운영 중입니다. 학생들의 방학기간만 이용 가능하여 방 두칸, 거실, 욕실 등 아늑한 부대시설을 갖춰 두 가족 여덟 식구가 넉넉하게 지낼 수있습니다. 미리 예약하면 하룻밤 등대지기가 되는 낭만도 경험할 수 있답니다. 이 곳에는 파도를 보면서 시상을 떠올릴 수 있도록 꾸민 8평 남짓한 문인의 방도 마련돼 있는데요. 회의용 탁자, 책장 등이 구비돼 있어 울산지역 문인과 독서 모임 회원들이 자주 애용합니다.


- 문의 : 울산지방해양항만청 (052-228-5500),
http://ulsan.mltm.go.kr/
- 찾아가는 길 : 공업탑 → 울산역 → 아산로 → 현대 미포조선 → 대왕암공원


● 남목마성 (울산광역시 기념물 제8회)

 마성은 말이 담이 뛰어넘어 도망가는 것을 막기 위해 목장의 둘레를 돌로 쌓은 담장으로, 마치 성과 같다 하여 붙여진 이름입니다. 조선시대에는 나라에서 쓸 말을 기르기 위해 주로 해안가와 섬 등을 중심으로 200여 개의 목장을 설치했는데, 이 곳도 그 중의 하나였습니다.
이 성을 쌓을 때 울산은 물론이고 멀리 문경 등지의 주민들까지 동원되었다고 합니다. 우리나라 최대의 자동차 생산 기지인 울산에 유서 깊은 마성의 터가 남아 있다는 것은 매우 흥미로운 일이겠죠?

- 찾아가는 길 : 공업탑 → 아산로 → 염포 삼거리 → 남목 고개 → 남목마성


● 동축사 (울산광역시 유형문화제 제11호)

 신라 진흥왕 30년(569)부터 35년(575) 사이에 심존을 안치하기 위해 창건한 동축사는 울산에서 가장 오래된 사찰로 추정되는데요. 신라의 황룡사와 인도 아소카왕 등 굵직한 역사적 배경을 지니고 있습니다. 높이 3.4m의 동축사 삼층석탑은 본래 대웅전 앞에 있던 것을 1977년 절의 서편에 옮겨 세운 것으로, 고려 시대의 3층 석탑입니다. 울산의 가장 오래된 석탑으로 인정받아 향토 문화재로 등록되어 있습니다.

- 찾아가는 길 : 공업탑 → 아산로 → 남목 사거리 → 주전 방면 → 남목초등학교 앞 좌회전 → 동축사


● 울산테마식물수목원 (자연만큼 편안한 휴식처)
 
20여년을 두고 가꾸며 손질하여 온 농원을 테마화한 식물수목원에는 다양한 수목과 자생식물을 식재하여 자연학습과 학술연구를 병행할 수 있는 공간으로 넉넉한 대지에 부드러운 햇살을 받고 자란 침엽수원, 단풍나무원, 무궁화원, 장미원, 테마정원, 암각화폭포원 등이 조성되어 있어 자연과 더 가까워지는 곳입니다.

- 문의 : 0552-235-8585,
http://www.usarboretum.co.kr/


●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은 여의도 면적의 1.5배에 해당하는 150만평의 부지에 연간 160만대의 생산 능력을 갖춘 산업 현장입니다. 종업원 33,000여명이 하루평균 5,600대(12초당 1대)의 차량을 생산하는데, 자동차 단일 공장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합니다.


- 방문 안내 : 052-280-2233~4(울산총무팀 의전담당), www.hyundai-motor.com
- 찾아가는 길 : 공업탑 → 울산역 → 효문 사거리에서 우회전 → 현대 자동차


● 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은 생산야드 150만여평에 종업원 27,000여명이 전세계 선박 건조량의 15%를 생산하는 세계 최대의 조선회사이며, 한국을 세계제1위의 조선대국이 되게 하였습니다. 현대중공업은 조선 사업을 통한 축적된 기술로 해양, 엔진기계, 전기 전자시스템, 플랜트, 건설 장비 사업에도 진출하여 세계적인 종합중공업 회사로 우뚝 섰습니다.


- 방문 안내 : 052-202-2232~5 (문화부), www.hhi.co.kr
- 찾아가는 길 : 공업탑 → 울산역 → 아산로 → 남목고개 → 현대백화점 동구점 → 현대 중공업

● 활어회
   - 방어진 회센터 (골라먹는 재미가 있다!)
 동해안 중에서도 어획량이 가장 풍부한 곳에 속하는 방어진에는 바닷가 어디에나 횟집이 눈에 띄며, 자연산 활어회를 배불리 먹고 싶다면 방어진항 방파제 인근의 회센터를 찾아가 직접 횟감을 골라보세요. 바다 냄새가 물씬 풍기는 곳에서 먹는 활어회의 싱싱함이야 두말할 나위 없고, 시원하게 끓어내는 매운탕 솜씨도 근사합니다. 밥 위에 횟김을 얹어서 양념장에 쓱싹 비벼 먹는 회밥도 해안가의 별미죠! 가을이면 물 오른 전어를 먹는 것도 즐겁고, 겨울철에는 도미회나 오돌오돌한 홍해삼 맛은 특히 일품으로 고르는 재미가 쏠쏠해 미감을 더해줄 것입니다.

 일산해수욕장 주변으로 아늑한 휴식을 제공하는 모텔과 여관 등이 자리 잡고 있는데요. 넉넉한 인심과 함께 동해의 절경을 만끽하고 싶다면 주변 어촌마을에서 민박을 해 보세요. 아주 괜찮은 선택이 될 것입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