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기자] 와와공원 - 숨겨진 울산 단풍 명소
누리 GO/블로그기자2020. 11. 26. 18:52

울산의 가을은 빨갛고 노란 단풍이 멋진 풍경을 연출합니다. 제2호 국가정원인 태화강국가정원도 예외는 아닌데요. 노란 국화가 끝없이 펼쳐져 가을이 왔음을 실감하게 합니다.

 

오늘은 사람들이 붐비지 않은 숨겨진 울산 가을 단풍 명소를 소개해 드릴 건데요. 쉿~ 나만 알고 싶은 울산 숨은 단풍 명소로 함께 떠나보실까요?

 

 

와와공원

울산 남구 무거동, 철새홍보관 옆에 위치한 와와공원은 원래 도시계획 명칭은 '삼호공원'이었지만 옛 지명 와와동 주민들의 의견으로 '와와공원'으로 불리게 되었습니다. 울산 남구  최초 바닥분수가 있는 곳이에요.

 

정글을 테마로 원숭이, 앵무새, 야자수 잎 등 다양한 동식물이 표현되어 있고요. 어린이 슬라이드 3개, 물버켓 2개, 야자수 1개, 앵무새 착시 1개 등 놀이기구가 있습니다.

 

 

은행나무길

와와공원 앞 길에는 양쪽으로 은행나무가 심어져 있습니다. 샛노랗게 물든 은행나무가 아주 예뻐요. 은행나무는 신생대 에오세 시대에 번성했던 식물로 2억 7천만 년 전 화석으로도 발견되었다고 하는데요.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은행나무는 양평 용문사에 있습니다. 햇빛 비추는 일조량이 달라 양쪽 길 모두 같은 시기에 단풍이 들기 쉽지 않은데, 이 길은 은행나무 단풍이 노랗게 만개했더라고요.

 

 

단풍은 노란 물결 은행나무길부터 글라데이션 하듯 붉은색으로 연결되어 와와공원까지 이어집니다. 낙엽이 떨어져 하늘부터 땅까지 모두 가을~가을한 분위기가 물씬 풍깁니다. 운치 있어요.

 

 

여름 무료 물놀이장으로 인기 있는 와와공원의 가을은 물이 없어도 가볼만할 정도로 가을 단풍이 예쁘게 물들었습니다. 지나쳤던 소소한 일상, 동네의 재발견이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을 정도로 멋진 풍경이에요.

 

 

올해는 예년만큼 춥지도 덥지도 않았는데요. 추울수록 단풍이 색이 예쁘다는 말이 있는데... 올해 단풍은 춥지 않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화려함 그 자체였습니다. 왜 단풍 구경을 가는지 알 수 있을 정도로 말이죠.

 

 

어느 방향을 봐도 수채화 같은 가을 풍경이 펼쳐집니다. 어린이가 있는 가정에서 방문하시면 어린이는 놀이기구를 타고 놀이시간을 가지고, 어른들은 의자에 앉아 아름다운 단풍을 감상해 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시간이 어떻게 흘렀는지 모를 정도로 빨리 지나갔는데요. 물놀이장 개장도 못하고 지나간 것 같습니다. 다시금 코로나 확진자가 증가세가 되면서 거리두기를 보다 철저히 해야 하는데요. 사람들이 모이는 곳은 피하고, '나는 괜찮겠지..'. 하는 생각하지 마시고 나부터 철저하게 안전수칙을 지켜나가야 할 때입니다.

 

지나가는 가을이 아쉬우시다면, 멀리 가시는 건 노노~ 집 주변 숨겨진 단풍 명소 한 바퀴 둘러보시고 기분 전환해 보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