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공업센터 지정 50주년 기념, 첫 사업으로 ‘기념엽서’가 발행됐습니다.

 울산시는 우정사업본부가 울산공업센터 지정 50주년 맞아 기념엽서 20만 장을 12월 21일 발행하여 전국 우체국을 통해 판매에 들어갔다고 밝혔는데요. 앞서 울산시는 2010년 12월 우정사업본부에 울산공업센터 50주년 기념엽서 발행을 신청하여 지난 3월 기념엽서 발행사업으로 선정됐습니다.  울산시는 이에따라 기념엽서 5만매 정도를 구입하여 각종 행사 초청장 발송 등에 활용함으로써 울산공업센터 50주년을 적극 홍보한다는 계획입니다.



 특히 울주군 서생면 간절곶 임진년 해맞이 행사장을 찾는 방문객들에게 기념엽서를 제공하여 울산을 전국적으로 알린다는 계획입니다. 이곳에는 세계에서 규모가 가장 큰 ‘소망우체통’이 설치돼 있습니다.

 한편 울산시는 ‘근대화 50년! 새로운 도전 100년!’을 캐치프레이즈로 오는 2012년 1월 27일(62년 울산공업센터 지정 공포일)부터 2월3일(기공식)까지 울산공업센터 지정 50주년 기념주간으로 선정, 다양한 기념행사를 갖습니다. 기념사업 및 행사는 모두 17개인데요.

 현재 울산공업센터 지정 50주년 기념사업 랜드마크인 ‘상징물’은 ‘회귀 그리고 비상’을 작품명으로 KTX 울산역 광장에 설치되고 있습니다. 조국 근대화의 의미를 되새기고 새로운 100년의 비전을 제시할 가칭 ‘울산도약 제2선언문’은 초안 집필을 완료했으며 ‘울산경제 50년사’는 내년 1월 발간을 목표로 집필 작업이 한창입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