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은 북쪽에서부터 시작합니다. 산의 정상부터 물드는 단풍처럼 그렇게 차례차례 내려오는 가을은 10월 말에 이르면 경상도까지 이르고 절정의 아름다움으로 치닫게 됩니다. 찾아오기까지 더딘 듯 하지만 단풍 물결이 시작되면 힘차고 빠르게 산천을 물들이다 사그라져갑니다. 순식간에 사라지는 가을이 찾아온 석남사로 떠나봅니다.




 

맑은 계곡과 나무 숲이 울창한 석남사는 단정한 느낌이 강한 국내 최대 비구니 수도처입니다. 정갈한 목탁소리가 아름답고 주변은 단풍의 향연이 한창이어서 가을 정취 느끼기에 좋습니다.

 






석남사 입구 맞은 편에 있는 주차장에 주차를 하고, 석남사 나무 숲을 따라 길을 걷습니다. 단풍이 물들어 가는 길 양 옆으로 울창한 숲과 맑은 계곡이 흐르고 있어서 걷기에도 정말 좋은 길이랍니다.

 






석남사 경내까지 1km가 되지 않아 걷기에 무리가 없는데다 여러 나무들이 울창한 숲이 단풍의 아름다움을 느껴볼 수 있게 해주어서 단풍 구경과 산책에 최적의 장소가 아닌가 합니다.

 





길을 천천히 걸어서 계곡을 끼고 올라갑니다. 계곡을 건너면 절인데요, 흐르는 물에 비친 단풍그림자며 물줄기에 휩쓸려 떠다니는 낙엽이, 또 계곡을 훑고 지나가는 바람에 바르르 떠는 단풍잎의 흔들림에 잠시 발걸음을 멈추게 됩니다.


 

눈을 들어 산을 바라보면 절반 쯤 단풍옷을 걸친 산의 위용에 감탄을 하고요, 계곡 근처로 눈을 돌리면 아기자기한 단풍 배경에 파묻힌 절의 지붕이 새삼 아름답습니다.

 



침계루 아래 계단을 올라 절로 들어서면 대웅전 지붕 위로 단풍으로 물든 산과 단풍의 색 때문에 더 파래진 하늘이 맑은 모습으로 시선을 꽉 채웁니다. 대웅전 앞 대석탑 근처에 서서 밝은 햇살에 반짝이는 단풍 든 산을 바라보다, 탑돌이 하듯 주변을 한 바퀴 돌아봅니다.






 

절을 나오면 등산로로 가는 길이 계곡 옆으로 이어집니다. 길을 따라 걸어가며 돌아보는 주변은 절 주변 풍경과 약간 다른 듯해서 또 즐거워집니다. 등산로를 지나쳐 길의 끝까지 가면 집이 몇 채 서 있는데요, 맑은 하늘을 잘 익은 감들이 붉게 물들이고 있는 풍경을 볼 수 있습니다.

 





다시 왔던 길을 걸어 석남사를 뒤로 하고 단풍길을 나섭니다. 꽃도 그렇지만 단풍도 해가 떠 있는 높이에 따라 색이 다르게 보입니다. 분명 왔던 길인데, 새로운 길을 걷는 듯 다른 풍경 속을 걷는 듯합니다.






 

석남사의 단풍은 산과 절의 조화가 아름답고, 절로 향하는 길의 단풍이 아기자기 아름다운 것이 특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예쁘다 감탄하다 보면 스치듯 지나쳐 버리는 것이 가을인 듯합니다. 단풍이 지기 전, 꼭 한번 석남사 단풍길을 걸어보시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김은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