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화강 지방정원에 무궁화꽃이 만개했습니다.

지난해 태화강 지방정원에 1만㎡에 이르는 무궁화정원을 만들었는데요. 울산 출신의 세계적인 무궁화 육종가인 심경구박사가 육성한 울산지명 품종 11종, 특허 품종 11종, 기타 품종 2종 등 총 24종에 2만 4,000여 주를 심었답니다.

 

 


올해 7월부터 9월까지 3개월간 만발한 무궁화 꽃을 감상할 수 있다는 사실!! 이렇게 만발한 무궁화를 한꺼번에 보긴 쉽지 않은데요.

 

 

 

 


지금 개화한 울산지명 품종으로는 학성, 제일중, 야음, 태화강, 문수봉, 굴화, 대현, 여천, 처용, 선암1호, 선암3호로 11종이 있어요. 송락, 삼천리, 홍가로수, 대왕천, 새마을, 대망, 환희, 수김, 동철, 영철, 화합으로 특허 품종 11종, 산처녀, 백용 기타 품종 2종 등 총 24종에 2만 4,000여 주가 식재되어 있어요.

 

 

 

 

 

무궁화정원은 태화강 국가정원 지정을 위해 테마가 있는 정원으로 조성해 시민에게 알리고, 무궁화에 대한 관심과 애정을 갖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만들어진 것이랍니다. 방문하시면 쉼터로 활용할 수 있는 휴게데크, 시민들의 만남의 장이 될 수 있는 다목적 광장 등 편의시설도 있으니 무궁화도 보고 나들이하기에도 좋을 거에요.

 

 

 

특히, 올해 싹이 트기 전인 1 ~ 3월에 무궁화를 주가지에 바짝 붙여 강전정 하는 등 일반적인 전정방법과 다르게 관리하여 당해 7 ~ 9월에 많은 꽃이 만발하게 하는 우리나라 최초의 ‘신개념 재배법’을 시도하여 시민들로 큰 호응을 얻고 있답니다. 그리고 울산지명 품종의 무궁화 화원과 다양한 품종의 무궁화 꽃 단지를 조성하여 계절별 다양한 볼거리도 제공하고 있어요.

 

 

 

 

 

울산 시민들이 간절히 원하고 있는 태화강 국가정원 지정을 위해 이번에 무궁화를 테마로 한 정원을 만들게 되었는데요. 그런만큼 울산 시민에게 기쁨과 행보을 줄수 있는 볼거리가 되었으면 합니다. 주말엔 가족들과 함께 태화강에 오셔서 무궁화정원 구경하고 가세요! 그리고 무더운 여름철 외출시엔 모자나 양산을 쓰고, 선크림을 바르고 외출하는 것도 잊지마세요.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