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번쯤 TV를 보다가 맨 밑에 작은 글씨로 본 방송은 방송통신위원회의 심의를 준수합니다.” 라는 문구를 보신 적이 있을 겁니다. 오늘 제가 방문한곳은 바로 그 방송통신위원회 산하 조직 기관 중 시청자 미디어 재단이 운영하는 울산 시청자 미디어센터를 방문하였습니다.

 

이 시청자 미디어센터는 방송법 제90조의2(방송통신위원회는 시청자의 방송참여와 권익증진 등을 위하여 시청자미디어센터를 설립한다)”를 근거로 설립된 방송통신위원회 산하 공공기관입니다.

 

 

 

 

시청자미디어센터는 2005년 부산센터를 시작으로 현재 광주, 강원, 대전, 인천, 서울, 그리고 올해 12월 개관을 앞둔 울산센터까지 전국 7개 지역에서 운영되고 있습니다.

 

시청자가 미디어를 올바르게 이해하고 방송 콘텐츠를 직접 제작할 수 있도록 미디어교육과 방송제작 시설장비 등을 무료로 제공하는 시청자 참여 지원 시설인데 이 시설을 무료로 이용하기 위해서는 정회원 교육을 반드시 이수해야합니다.

 

울산 시청자미디어센터 홈페이지에서 신청접수가 가능하며 한 달에 3번 교육합니다.

 

 

 

늦은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하나 둘 정회원교육을 듣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속속 도착했습니다. 교육은 총 2시간이며, 미디어재단이 하는 일과 이곳에서 무엇을 하고 어떤 교육을 들을 수 있는지 자세한 설명을 해주십니다. 미디어센터에서 하는 일은 크게 방송제작 과정을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미디어 체험 프로그램 운영하는데, 촬영이나 편집 등 실질적인 방송 제작을 위한 콘텐츠 제작 교육과 미디어 꿈나무 양성을 위한 청소년·대학생 대상 미디어교육, 그리고 실버세대들을 위한 교육과 소외계층을 위한 미디어 교육 등 국민 누구하나 빠짐없이 두루두루 무료 교육을 시행함으로써 미디어를 보고 즐기는 차원을 넘어 제작자로서의 역할 경험을 할 수 있게 도와주는 곳입니다.

 

 

 

1시간의 교육이 끝나고 미디어 센터 견학을 했습니다. 마케팅담당자님이 직접 정회원 교육생을 데리고 4층에서부터 1층까지 구석구석 이용가능한 모든 미디어센터 시설을 소개해주셨습니다.

 

 

 

방송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체험해 볼 수 있는 미디어체험은 학생들에게 특히 인기가 많은데 TV,라디오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미디어를 쉽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여기 있는 시설들 모두 체험과 함께 미리 사전에 예약하여 무료로 시설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곳에서 시설 이용 교육을 받고 48시간 전에 미리 신청한다면 적격여부 심사를 통해 누구나 자유롭게 무료로 시설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곳은 요즘 젊은 사람들 사이에서 뜨고 있는 1인 미디어 제작실입니다. 요즘 유투브, 아프리카, 팟캐스트 등을 통해 누구나 1인 미디어 크리에이터가 될 수 있는 시대가 된 만큼, 그에 발맞춰 시청자 미디어센터에도 1인 창작 지원실이 있습니다. 두꺼운 방음벽이 설치 되어있어서 문을 닫으면 외부소리는 완벽하게 차단이 됩니다.

 

 

 

미디어센터를 앞으로 적극 이용해야겠다고 생각했던 장비무료대여 사업!

원활한 영상제작을 위해 미디어센터에서는 장비를 무료로 대여 해주고 있습니다. 장비 숙련자라면 정회원 교육 이수 후 사전 신청을 통해 대여가 가능합니다. 대여기간은 총 7일이며 대여기간과 반납시간을 정확히 준수하여야합니다.

 

시청자를 넘어 미디어를 생산해 내는 크리에이터가 되고 싶거나 늘 마음속에 간직했던 자신만의 작품을 펼쳐보고 싶지만 어떻게, 무엇을 해야 할지 전혀 모르는 분들이라면 여기 울산 시청자미디어센터를 통해 자신의 꿈과 재능을 이곳에서 펼쳐보는 것은 어떨까요?

 

 


 

울산 시청자 미디어센터 홈페이지

http://kcmf.or.kr/comc/ulsan/

 

 

 

 

 

 

 

 

 

Posted by 서소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hanwhainssu.tistory.com BlogIcon 아파트담보 2018.03.14 14: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고가 많으시네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