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내버스 탑승 시 일행이 교통카드가 없을 때, 한 명만 환승되는 게 아쉬웠던 경험 있으셨나요?

이제 시내버스 다인환승제로 일행까지 함께 환승이 가능합니다. 더 편리해진 울산시 시내버스 이용, 함께 알아보겠습니다.

 

 

 

  
울산시내버스 다인환승제 시행

 

 

1) 시행일: 2018. 03. 01. 04:00
2) 환승가능인원: 30명 이하

3) 이용방법
① 환승 시 승무원에게 환승인원 수 알린 후
② “카드를 대 주세요” 멘트 후 단말기 태그


4) 주의사항
① 환승직전 탑승한 성인, 청소년, 어린이 인원 수 초과 시 환승불가
② 첫 번째 탑승 시 본인요금 결제 후 추가인원 결제하는 경우, 마지막 결제 인원만 환승 가능
③ 후불교통카드: 5만원 이하(소액결제 무서명거래 한도)만 결제가능

 

 

 

 

 

5) 문의: 052-223-9561, 221-6046 (울산광역시버스운송사업조합), 16644-0006(㈜마이비콜센터)
※ 울산광역시버스운송사업조합 홈페이지 ▶ http://www.ulsanbus.or.kr/

 

지난 3월 1일 시내버스 다인환승제가 시작되었어요! 

시내버스 다인환승제는 교통카드 한 장으로 여러 명이 한 번에 환승할 수 있는 제도입니다.
 

 

 


기존 환승법은 4인 일행이 시내버스 무료 환승을 원할 경우 각각의 교통카드가 필요했는데요.

다인환승제로 하나의 교통카드로 모두 환승이 가능하답니다.
 
이용 방법은 간단합니다. 환승 시 승무원에게 권종별 환승인원 수를 정확히 알리고, “카드를 대 주세요” 라는 멘트가 나온 뒤 카드를 찍으면 끝! 환승 가능인원은 최대 30명으로 넉넉해요.
 

 

 

 


다만, 다인 환승 시 주의해야 할 점이 있습니다.

 

먼저 환승 직전 탑승한 성인, 청소년, 어린이 인원 수가 초과되면 환승이 불가능하다는 것인데요. 또한 첫 번째 탑승 시에 본인 요금을 먼저 결제하고 추가 인원을 결제 했다면 마지막 결제 인원만 환승할 수 있습니다.


선불 교통카드는 충전 금액 이내에서 원하는 만큼 다인환승제 이용이 가능합니다. 하지만 후불교통카드는 소액결제 무서명거래 한도인 5만원 이하만 결제 가능하다는 점도 기억해주세요.

 


▶ 다인 탑승방법

 

ⓒ울산버스운송조합

 

현재 울산시는 최초 탑승 후 40분 이내면 무제한 무료 환승이 가능한데요.

 

기존과 달리 다인환승제는 동행들도 함께 시내버스 환승이 가능해요. 다만 인원 및 권종별 인원 구성 변화에 따라 환승이 가능한 경우, 불가능한 경우가 있어요.
 
만약 성인 2인과 청소년, 어린이 각 1명으로 이루어진 4인 동행이 시내버스에서 마을버스로 환승하고자 할 경우 총 4인의 1차 환승 지불 합계는 0원입니다. 여기서 직행버스→리무진 버스로 2차, 3차 환승할 경우에는 환승 요금이 발생합니다.


다인 환승은 인원이 감소해도 이용 가능해요.

앞 예시의 4인 동행이 지선버스를 처음 탄 후 다음 시내버스 환승에서 성인 한 명이 줄었다고 가정해봅시다. 이 경우 총 4인이 첫차(지선버스)를 탔을 때 지불 합계는 2,850원이며, 시내버스로 환승 시 3인의 1차 환승 금액은 총 570원이에요.
 
4인에서 2인이 되는 경우에도 물론 환승 가능합니다. 마찬가지로 직행버스에서 마을버스로, 성인 2명과 청소년, 어린이 각 1명씩 4명에서 1차 환승 때 성인 1인, 청소년 1인으로 줄었어도 무료로 환승할 수 있습니다.

 

 

 


‘권종별 인원수’가 증가할 때는 환승이 불가능하다는 점을 꼭 기억해주세요. 

성인 1명, 청소년 2명, 어린이 1명의 4인 동행이 마을버스를 탄 후, 성인 2인과 청소년 2인으로 인원이 변경되면 총 인원 수는 4인 그대로이나 권종별 인원이 늘었기 때문에 환승되지 않습니다.

자세한 사항은 울산광역시버스운송사업조합 홈페이지 안내 및 표를 참조해주세요.

 

 

 

3월부터 시행된 울산시내버스 다인환승제에 대해 알려드렸어요. 교통카드 한 장으로 30명까지 환승할 수 있어 여러 명이 일정을 함께 하는 경우 유용하겠죠. 이제 편하고 빠르게 울산 곳곳을 누벼보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