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음력 1월 15일은 정월대보름입니다. 왜 정월대보름을 챙길까요? 또, 대보름에는 어떤 음식을 먹어야 할까요? 정월대보름의 의미와 대보름에 챙겨 먹어야 할 음식을 함께 알아보겠습니다.

 

 


정월대보름은?


 

 

 

우리나라엔 설, 추석을 비롯해 단오, 동짓달, 삼짇날, 중양절 등 수많은 세시풍속이 있습니다. 중요한 날이어서 공휴일로 지정된 날도 있지만 가볍게 챙기고 넘어가는 날도 많은데요. 그러나 정월대보름은 아직까지도 많은 사람들이 중요하게 생각하고 풍습을 지켜오고 있답니다.


 


예로부터 우리 세시 풍속에선 보름달을 아주 중요하게 생각했습니다. 음양의 원리에서 태양은 양(陽)이자 남성이고, 달은 음(陰), 여신이자 대지로 여겨졌습니다.
 
이런 인식에 기반해 꽉 찬 보름달은 풍요와 생명력, 출산을 상징한답니다. 그런 보름달 중에서도 달을 기준으로 하는 음력 1월, 1년이 시작하는 달에 뜨는 대보름은 더 뜻깊은 달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이 날 풍년을 기원하고 질병, 액운을 막아 한 해가 평안하길 기원했어요.
 

 


대보름을 설날처럼 중히 여겼던 풍습은 지금까지도 전승되어 집 안을 밝히거나 잠을 자지 않는 등 각 지역별 관습으로 남아 있어요. 이 날엔 지신밟기나 쥐불놀이, 별신굿, 고싸움, 제의•놀이와 더불어 더위팔기 등의 액막이도 행해진답니다.

 


 


대보름에 먹는 음식


 

 

1. 약밥, 오곡밥
그렇다면 대보름엔 어떤 음식을 먹을까요? 아시다시피 대표적인 절식으로는 약밥, 오곡밥이 있습니다. 예부터 대보름날이면 햅찹쌀을 찌고 밤, 대추, 꿀, 기름 등을 섞어서 찐 후 약반을 만들어 먹었는데요.
 
동국세시기 정월조에 의하면 신라 소지왕이 천천장에 행차했을 때 날아온 까마귀가 왕을 깨닫게 했고, 그 은혜에 보답하기 위해 찰밥을 지어 까마귀에게 제사 지낸 것에서 유래했다고 합니다. 얼마나 오랜 역사를 가진 풍속인지 알겠죠?
 

 

 

2. 귀밝이술
또한 우리 조상들은 맑고 투명한 청주를 ‘귀밝이술’이라 하여 아침 식사 전 마셨는데요. 귀밝이술을 마시면 일 년 동안 즐거운 소식을 듣는다고 합니다.

 

 

 

3. 부럼
정월 대보름에 가장 먼저 “내 더위 사라” 하며 더위를 팔고, 밤, 호두, 땅콩 등 단단한 견과류인 ‘부럼’을 깨먹는 것도 대보름에 해야 할 일 중 하나죠. 부럼을 깨는 이유는 딱딱한 껍데기가 깨지는 소리에 역귀가 놀라 도망가면 한 해 동안 건강하게 지낼 수 있다고 믿었기 때문입니다. 

 


 

4. 묵은나물(진채) 
마지막으로 소개할 정월대보름 절식은 묵은나물(진채)입니다. 전 해에 말려둔 나물 재료를 물에 삶에 불렸다가 나물을 만들어 먹는 것인데요. 대보름날 묵은 나물을 먹으면 여름에 더위를 먹지 않는다 하여 묵은 나물을 먹는답니다. 나물에는 가지, 버섯, 고사리, 도라지 등이 있으며 지방마다 나물의 종류가 달라요.

 

 

 

정월대보름의 의미와 대보름 음식, 어떠셨나요? 한 해 무탈하길 바라는 마음은 과거에도, 현재에도 마찬가지인 듯해요. 이번 3월 2일 정월대보름에는 대보름의 의미를 다시 되새기며 뜻깊은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