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한파가 기승을 부리는 요즘 같은 날씨에는 어디로 떠나기에 살짝 망설여지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런 추운 날에만 만날 수 있는 푸른 하늘과 시리도록 푸른 바다와 한적한 풍경은 겨울만이 줄 수 있는 풍경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산과 바다가 어우러진 아름다운 산책길인 강동누리길은 계절에 상관없이 한 번쯤은 걸어보고 싶은 그런 길입니다. 워낙 주변 풍경이 아름다워서 시간을 내어 걷기에 충분히 매력적인 곳이지요.

 

 

 

오늘 소개해 드리는 우가마을 역시 강동누리길에 포함되어 있는 코스이기도 합니다. 강동누리길을 걷다 보면 여러 어촌마을들을 만나게 되는데 비슷하면서도 각기 다른 매력이 있어 마을을 찾는 즐거움도 있답니다. 우가마을에서 맞는 아침도 꽤 근사합니다. 부지런을 떨어 새벽부터 달려간 이곳에서 맞는 시린 바닷바람은 정신을 번쩍 들게 만들지만 이른 아침 특별한 선물을 선사받는 그런 느낌의 풍경을 전해주고 있습니다.

 

 

 

생각보다 제대로 된 일출을 만나지 못하더라도 이른 아침 날이 밝아오는 풍경과 일렁이는 파도의 신비로움은 한 폭의 그림 같은 풍경을 선사합니다. 겨울에는 다른 계절에 비해 상대적으로 깨끗한 일출을 볼 수 있기 때문에 일출을 만나러 가시거나 사진을 담으러 가시는 분들은 춥지만 겨울에 동해를 찾아보시는 것이 좋답니다.

 

 

 

 

울산시 북구 당사동에 위치한 우가마을은 물빛 곱고 한적한 어촌 마을이랍니다. 그냥 마을 자체만으로도 평화로워서 산책 삼아 걸어보기도 좋은 곳입니다.

 

 

 

데크길이 잘 마련되어 있어서 바다를 보면서 걷기에도 아주 좋은 곳이라지요. 여름에는 아무래도 주변이 북적될 수 있으나 겨울에는 상대적으로 한적하면서도 고요한 바다 풍경을 만날 수 있어서 겨울만이 주는 매력을 느낄 수 있기도 합니다.

 

 

데크에서 바라 본 풍경

 

 

추운 날씨에도 낚시를 즐기는 분들도 계신데요. 우가마을은 여름철에는 다양한 체험 레포츠들을 할 수 있어서 인기 있는 곳이기도 하답니다. 여름에 우가마을을 찾으신다면 스노클링이나 카누 등의 체험도 즐겨보시면 좋겠습니다.

 

 

 

철썩이는 파도소리만 들려오는 조금은 쓸쓸한 겨울바다지만 사색하기에 참 좋은 코스가 아닌가 싶습니다. 체험마을로 북적이는 여름과는 다르게 말이죠.

 

 

 

우가마을에는 체험과 더불어 해녀가 직접 잡은 먹거리 장터도 운영하고 있다고 하니 싱싱한 해산물을 맛보는 기회를 만들어 보시는 것도 좋겠습니다. 한적하고 여유로운 풍경 속에서 울산 북구 우가마을을 걷다 보니 마음이 한 뼘은 더 자라난 느낌이 들더군요. 짭조름한 해풍과 더불어 철썩이는 파도와 멋진 하늘까지 어우러진 우가마을은 여름에 다시 찾고 싶은 곳으로 기억됩니다.

 

여러분들도 우가마을을 가시면 가까운 곳의 제전마을과 당사마을도 함께 둘러보시면 좋으실 겁니다. 걷기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강동누리길 코스 중 한 부분을 걸어보시는 것도 추천드립니다.

 

 

 

 

 

 

 

 

 

Posted by 우다다집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Raon 2018.02.06 0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울산에는 정말 아름다운 바다가 많군요. 멋집니다. ^^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