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처럼 끝나지 않을 거 같던 무더위가 갑자기 쑥- 들어가면서 성큼 가을이 다가왔습니다. 해마다 봄과 가을은 짧아지고 여름과 겨울이 상대적으로 길어지는 기분은 단지 기분 탓이 아니라 정말 점점 지구 온난화 영향으로 그리되고 있는데 올해 여름은 금방 지나가버린 그런 느낌은 비단 저만의 기분일까요?

어쨌든 하늘은 높아가고 말도 살찌고 우리도 살찌는 천고마비의 계절 가을이 우리 곁을 찾아왔습니다.

 


 

아침저녁으로 제법 선선한 바람 불어오는 가을엔 다양한 꽃들도 피게 마련이지만 그래도 우리의 기억 속에, 추억 속에 "가을!"하면 생각나는 꽃은 바로 코스모스겠지요. 가을바람에 한들거리는 코스모스를 보노라면 절로 노래가 흥얼거려지고 말입니다. 계절마다 다양하고도 멋진 풍경을 선사하는 도심의 생태공원! 태화강대공원에 가을을 맞아 알록달록 그리고 한들한들 코스모스가 가득 피었습니다. 



 

올해도 심었는지 몰랐다고요? 그렇다면 어서 서두르셔야지요~

태화강대공원으로 나가면 근사한 가을 풍경을 만날 수 있답니다. 언제나 편안함과 휴식 같은 곳인 태화강대공원으로 나가 코스모스 산책을 서둘러 봅니다. 잠시 대나무 생태원도 지나가고요. 세월이 점점 흐를수록 대나무 생태원도 근사하게 자리를 잡아가는 거 같습니다. 나무나 숲은 세월의 힘이 얼마나 엄청난 것인지를 새삼 느끼게 합니다. 


 

예쁘고 사랑스러운 꽃들이 빼곡하게 피어 있습니다. 분홍빛 코스모스만 심은 줄 알았더니 노랑 코스모스도 보이는군요. 자, 이 길을 걸어보고 싶지 않으신가요? 



 

하늘의 구름까지 근사하게 동동 떠 있는 날이면 언제나 제일 먼저 생각나는 곳이 바로 태화강대공원입니다. 파란 하늘과 두둥실 떠가는 구름 그리고 그 아래로 한들거리며 피어있는 코스모스를 보니 가을이 여기에 다 있는 듯합니다.

 


 

도심에서 이런 풍경을, 이런 여유로운 산책을 즐길 수 있다는 것이 참으로 축복입니다. 울산 시민으로서 자부심과 긍지가 절로 생기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태화강대공원의 캐릭터도 들판에 자리를 하고 있군요. 여기는 이제 포토존이 되겠어요.





태화강대공원은 전국에서 사진 좀 찍는다~ 하시는 분들이 탐을 내는 출사지이기도 하답니다. 가을 코스모스가 한창인 이때에도 많은 진사님들이 다녀가시지 싶습니다. 이렇게 하늘 예쁜 날에는 그냥 있을 수 없지요. 산책도 좋지만 이왕이면 근사한 사진도 담고 싶은 것이 사람의 욕심입니다. 꽃이 예뻐서... 구름이 예뻐서... 가을이 예뻐서... 계속 셔터를 누르게 됩니다.




꽃보며... 풍경 보며 걷다 보니 어느새 징검다리 앞까지 왔군요. 태화강 대공원은 워낙 넓어서 두루두루 둘러보시려면 편한 신발에 생수 한 병, 모자는 필수랍니다. 

 


 

더욱이 올해 가을에 기대되는 것은 바로 사진의 "코키아" 인데요. 작년부터 심었는데 작년에는 태풍 차바로 인해 태화강대공원이 초토화가 되었었지요. 지금도 그때를 생각하면 참 가슴 아픕니다. 올해 다시 조성해서 올해는 조금 더 많이 심었답니다. 벌써 색이 점점 붉어지는 것이 머잖아 코키아가 전체적으로 붉게 물들거라 예상됩니다. 이렇듯 태화강대공원에는 숨은 보석 같은 풍경들이 많이 있으니 느긋하게 산책하시면서 하나씩 발견하는 즐거움도 누려보시기 바랍니다.


이제 마음 준비하고 태화강대공원으로 가을마중 떠나볼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우다다집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