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창과 칼국수의 맛있는 유혹, 중구 병영 막창골목


울산 중구 병영1동, 병영오거리 뒷편에는 '특화음식 시범거리'로 지정된 특별한 골목이 하나 있습니다. 이곳의 메뉴는 바로 막창. 고소하고 쫄깃쫄깃한 막창구이를 땅콩가루와 청량고추 등을 섞은 특제소스에 찍어먹는 맛이 일품인 이 골목은 어느 가게에서나 서비스로 맛깔스러운 칼국수를 제공하기에 더욱 인기있는 곳이랍니다.




고개를 이리 돌리고, 저리 돌려도 '막창'이라고 새겨진 간판들이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현재 이 곳에서는 십여곳의 막창집들이 영업중이라고 하네요. 가게마다 조금씩 차이는 있지만 보통 오후 4시경부터 영업이 시작되는데, 주말이나 저녁식사 시간인 7시쯤이면 벌써 줄을 서서 대기하는 손님들의 모습도 심심찮게 발견할 수 있답니다.




기본적으로 병영 막창 골목 안에 있는 모든 가게들이 막창과 서비스 칼국수로 메인 메뉴는 동일하나, 가게마다 곁들임 반찬의 종류와 가짓수가 조금씩 다릅니다. 어떤 곳은 떡볶이와 번데기탕, 또 어떤 곳은 알밥, 홍합탕, 계란찜이 나오기도 하는데 제가 이번에 방문한 막창집에서는 어묵탕과 겉절이, 순대, 그리고 오리엔탈 칼국수와 잡채 칼국수, 막창을 찍어먹을 수 있는 모짜렐라 치즈가 나왔습니다.  




주방에서 초벌구이해서 서브되기 때문에 조금만 더 익혀서 구우면 금방 맛볼 수 있어서 좋습니다. 함께 나오는 감자와 양파, 떡도 같이 구워 먹으면 정말 환상적이지요.




반찬으로 나온 잡채 칼국수와 오리엔탈 칼국수입니다. 잡채의 당면대신 칼국수를, 샐러드파스타의 파스타면 대신 칼국수를 넣은 듯한 느낌이었는데, 찬 음식이라 막창이 구워지기를 기다리면서 에피타이저처럼 맛보기 좋은 반찬들이었어요.






신선한 쌈채소와 겉절이, 뜨끈한 어묵탕과 카레가루와 함께 나오는 순대까지 푸짐한 한상이 차려졌습니다. 막창소스는 본인의 식성에 따라 땅콩소스와 다진 고추 등을 섞어 만들어 드시면 되는데, 일부 가게에서는 별도로 요청하면 매콤달콤한 양념 소스를 주시기도 합니다. 




후식으로 칼국수가 나왔습니다. 막창으로 이미 배가 부르지만, 칼국수 국물까지 후루룩 남김없이 먹을 만큼 중독성이 강한데요. 특히나 요즘처럼 추운 겨울이 되면 자꾸 생각나는 칼국수를 무료로 먹을 수 있어 더욱 좋은 막창 골목입니다. 아, 칼국수는 약 10~15분 정도 소요되니 미리미리 주문하시는 게 좋습니다.


병영 막창 골목은 어린이를 동반한 손님들의 편안한 식사를 위해 놀이방을 운영하는 가게들도 있고, 어린이 식기와 의자를 따로 마련해두기도 합니다. 그래서 젊은 싱글남녀들뿐만 아니라, 아이들과 함께온 가족단위의 모임, 어르신들까지 남녀노소 누구나 맛있게 즐길 수 있는 맛 골목이기도 하지요.


이상 고소한 막창과 따뜻한 칼국수로 배부른 한끼를 채울 수 있는 병영 막창 골목을 소개해드렸습니다.

 







Posted by 최민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